• Home
  • 이충재인사이트
  • 이충재칼럼
  • 지난 인사이트
  • 공지 사항
  • 로그인

'윤석열 번역기' 언제까지 돌릴 건가

이충재
이충재
- 6분 걸림 -

윤석열 대통령의 문제성 담화와 발언을 대통령실 참모들이 뒷수습하는 일이 반복되는 양상입니다. 16일 있었던 윤 대통령의 국무회의 모두발언이 그랬고, 총선 직전의 의정갈등 대국민담화에서도 똑같은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그에 앞선 '대파 875원' 논란에서도 비슷한 진행 과정을 보였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런 메시지 혼란은 윤 대통령의 독단적 태도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합니다. 국정 현안에 대한 참모들의 조언이나 조율 과정을 무시한 채 일방적으로 급발진한 것이 원인이라는 분석입니다.  

총선 참패 엿새 만에 나온 윤 대통령의 입장에서 사과 내용이 알려진 건 국무회의 모두발언 생중계가 끝난지 4시간이 지나서였습니다. 대통령실 고위관계자가 기자들에게 윤 대통령이 국무회의 마무리발언에서 "국민들께 죄송하다"는 말을 했다고 밝힌 겁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모두발언에는 없었던 '이재명 대표와 만남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설명도 했습니다. 윤 대통령 모두발언에 혹독한 평가가 나오자 뒤늦게 대통령실에서 '마사지'를 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일각에선 윤 대통령이 실제 "죄송하다"는 발언을 했는지 의심스럽다는 추측도 제기됩니다.

지난 1일 윤 대통령의 의료개혁 관련 대국민담화때도 같은 장면이 펼쳐졌습니다. 51분 동안 격정적으로 읽어내려간 담화의 상당 부분은 의대 2000명 증원 유지에 무게가 실려 있었습니다. 하지만 윤 대통령 담화 뒤 비판 목소리가 빗발치자 대통령실에서 "숫자에 매몰되지 않을 것"이라는 전혀 다른 톤의 해석을 내놨습니다. 여론 악화에 대통령실 참모들이 부랴부랴 '대통령 번역기' 역할에 나선 것입니다. 그러나 윤 대통령은 16일 국무회의 발언에서 재차 의대 증원 규모에서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밝혀 혼란이 되레 커지는 상황입니다.

대통령실 참모들이 '통역사'로 나선 사례는 손에 꼽기도 어려울 정도입니다. 지난달 윤 대통령의 대파 발언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지난 정부에서도 최고 가격을 기록했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습니다. 하지만 대통령의 잘못된 현실 인식에 대한 해명은 없었습니다. 거슬러 올라가면 2022년의 '바이든-날리면' 사태도 윤 대통령의 부적절한 발언을 대통령실에서 15시간이나 지나 "바이든이 아니라 '날리면'이다"라고 해명하면서 불거졌습니다.

전문가들은 대통령의 긴 시간 담화 뒤에도 참모들이 '진의는 그게 아니다'라고 정반대 해석을 해야 하는 상황이 번번이 되풀이되는 것은 정상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윤 대통령과 참모들 간에 메시지 조율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거나 대통령이 이를 무시한 채 자신이 하고싶은 말을 쏟아낸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는 겁니다. 실제 윤 대통령은 참모들이 써준 원고를 유독 많이 손질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참모들의 조언을 잘 듣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과거 박근혜 정권때 박 대통령 특유의 모호한 화법을 해석해주는 '박근혜 번역기'라는 SNS 페이지가 화제였습니다. 당시 페이지의 문패는 박대통령의 대선 슬로건인 '내 꿈이 이루어지는 나라'를 패러디한 '내 말을 알아듣는 나라'였습니다. 이젠 윤 대통령의 담화와 발언에 담긴 속내를 전달해주는 '윤석열 번역기'도 등장해야 할 상황입니다. 많은 국민은 윤 대통령이 왜 직접 똑부러지게 말하지 않고 참모들 통역이 뒤따르는 건지 이해하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달아야 합니다.

[김영희 칼럼] 김건희 여사에게 남은 시간이 많지 않다

총선에서 압승한 야권이 더 강력한 '김건희 특검법' 재발의를 예고했습니다. 한겨레신문 김영희 편집인은 22대 국회 개원과 함께 김 여사는 다시 중심에 설 수밖에 없다고 말합니다. 김 여사가 지금 할 수 있는 일은 진심으로 사죄하고 스스로 수사를 받겠다고 나서는 것뿐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런 뒤 국민의 평가와 법적판단을 기다리라는 겁니다. 👉 칼럼 보기

[메아리] '용산'이라는 이름의 갈라파고스

윤석열 대통령의 총선 입장 발표가 성난 민심에 또 한 번 불을 질렀습니다. 한국일보 김회경 논설위원은 돌파구 마련을 위해선 용산 스스로 발상의 전환이 필요하다고 조언합니다. 임기 1년 단축을 전제로 한 대통령 4년 중임제나 책임총리제를 명확히 담은 개헌 추진을 주장합니다. 대선후보 시절 개헌에 선을 그은 윤 대통령에게 남은 건 '용산'이라는 외딴섬이라고 말합니다. 👉 칼럼 보기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이충재인사이트

이충재

한국일보 전 주필. 1987년 한국일보에 입사해 사회부장, 편집국장, 수석논설위원, 주필을 역임했습니다. 만 35년 간의 기자 생활을 마치고 2022년 12월 퇴사했습니다. 오랜 기자 경험을 토대로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우리 사회 현안을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당신이 놓친 글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by 
이충재
2024.5.23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by 
이충재
2024.5.22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by 
이충재
2024.5.21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by 
이충재
2024.5.20
당신이 놓친 글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by 
이충재
2024.5.23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by 
이충재
2024.5.22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by 
이충재
2024.5.21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by 
이충재
2024.5.20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