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충재인사이트
  • 이충재칼럼
  • 지난 인사이트
  • 공지 사항
  • 로그인

'윤핵관' 쳐낸 자리에 '찐핵관' 온다

이충재
이충재
- 6분 걸림 -

인요한 국민의힘 혁신위원장이 연일 당지도부와 윤핵관들의 결단을 촉구하면서 이들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 위원장의 압박 배경에는 윤석열 대통령의 의중이 작용하고 있을 가능성이 커 종국에는 이들이 버티기 어려울 거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총선 승리에 대한 절박감과 자신이 절대적으로 신임하는 측근들을 심으려는 윤 대통령의 뜻이 인 위원장을 통해 관철되고 있다는 분석도 있습니다.  

여권 인사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총선에 이기기 위해서는 국민의힘 지도부와 윤핵관의 '희생'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합니다. 그 상징적 인물로 거론되는 게 김기현 대표와 장제원 의원이라는 게 여당 안팎의 관측입니다. 김 대표는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패배로 윤 대통령의 신임을 잃었다는 게 대체적인 분석입니다. 선거 패배 후 용산에서 '수도권 출마'를 요구했으나 김 대표가 거부했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당내에선 이미 김 대표가 지역구인 울산(남구을)을 포기하고 수도권 출마를 고려 중이라는 소문이 퍼져있습니다.구체적인 출마지역을 놓고 명분과 당선 가능성 등을 따져보고 있다고 합니다. 김 대표가 최근 측근들에게 "국회의원으로서 가질 수 있는 큰 영광은 다 이뤘다"고 했다는 말이 퍼진 것도 이런 정황을 암시합니다. 다만 발표시기는 인 위원장에게 이끌려 억지로 하는 것으로 보이지 않도록 일정 기간이 지난 뒤 이뤄질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장제원 의원도 비슷한 경로를 밟을 거라는 얘기가 많습니다. 국민의힘 주변에선 보궐선거 패배 수습 과정에서 장 의원이 당 수습 역할을 했는데 이 과정에서 용산의 눈밖에 났다는 소문이 돕니다. 윤 대통령의 장 의원에 대한 신임이 예전같지 않다는 얘기도 있습니다. 현재 장 의원은 지역구인 부산(사상)에서 출마하겠다는 의사가 강하나 결국 버티기 어려울 거라는 전망이 나옵니다. 일각에선 이번 총선에 불출마한 뒤 차기 부산시장에 나올 가능성도 제기됩니다.

반면 같은 윤핵관이지만 이철규 의원에 대해서는 다른 관측이 나옵니다. 이 의원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사무총장에서 물러난지 2주만에 인재영입위원장으로 돌아와 '건재'를 과시했습니다. 당내에선 윤 대통령이 윤핵관 중에 가장 신임하는 사람이 이 의원이란 말이 공공연합니다. 사무총장 당시 용산에서 내려올 참모들의 출마 지역 조정을 맡아 공천에서 용산과 당의 가교 역할을 할 거라는 애기도 있습니다. 또다른 윤핵관인 권성동 의원도 지난해 원내대표 사퇴 후 당무에 거의 관여하지 않아 혁신위 요구에서 비교적 자유로울 거라는 분석이 많습니다.

국민의힘에선 영남 등에서 중진들을 솎아낸 뒤 결국 '용핵관(용산 출신 핵심관계자)'들을 대거 투척하지 않겠느냐는 우려가 팽배합니다. 윤 대통령이 최근 "대통령실 출신 참모에 대한 전략공천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지만 공천 과정에서 용산 출신들이 유리한 위치를 점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역에서는 이미 '윤심' 논란이 시작돼 용산 출신 중 일부가 윤 대통령이 자신을 낙점했다는 주장을 하고 다닌다는 얘기가 나옵니다.

현재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40여명의 용산과 내각 출신들은 이른바 '텃밭 출마'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TK와 PK 등 영남 지역이 다수고, 수도권도 국민의힘에 유리한 지역을 놓고 각축전을 벌이는 양상입니다. '험지'에서 민주당 현역에 도전하는 인사는 손에 꼽을 정도라고 합니다. 혁신위의 '희생' 요구가 '윤핵관' 대신 '찐핵관'들에게 자리를 내주기 위한 구실에 불과했다는 비판이 나올만합니다.

[김현기의 시시각각] 보수의 품격

최근 정부여당의 주요 정책이 보수정부의 가치와 원칙에 맞느냐는 비판이 보수진영에서도 제기됩니다. 중앙일보 김현기 순회특파원 겸 도쿄총국장은 일본의 지방 균형발전 사례를 소개하며 김포 서울 편입안은 전형적인 포퓰리즘이라고 말합니다. 은행과 카카오에 대한 공격도 자유시장경제를 외친 대통령이 할 말은 아니라고 지적합니다. 👉 칼럼 보기

[김순덕 칼럼] 보수 정당이 경기도에 불 지른 '욕망의 정치'

국민의힘이 내놓은 '메가시티 서울' 구상이 과거 이명박 정부의 뉴타운 공약과 판박이라는 지적이 많습니다. 동아일보 김순덕 대기자는 유독 MB 때 인사들을 기용해 MB 2기라는 소리를 듣는 윤석열 정부가 '뉴시티'까지 제2의 뉴타운을 모방하냐고 비판합니다. 그래도 MB때는 강북을 강남처럼 개발한다는 선의라도 있었지만 지금은 노골적으로 부동산 투기를 조장한다고 꼬집습니다. 👉 칼럼 보기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이충재인사이트

이충재

한국일보 전 주필. 1987년 한국일보에 입사해 사회부장, 편집국장, 수석논설위원, 주필을 역임했습니다. 만 35년 간의 기자 생활을 마치고 2022년 12월 퇴사했습니다. 오랜 기자 경험을 토대로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우리 사회 현안을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당신이 놓친 글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by 
이충재
2024.5.23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by 
이충재
2024.5.22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by 
이충재
2024.5.21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by 
이충재
2024.5.20
당신이 놓친 글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by 
이충재
2024.5.23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by 
이충재
2024.5.22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by 
이충재
2024.5.21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by 
이충재
2024.5.20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