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충재인사이트
  • 이충재칼럼
  • 지난 인사이트
  • 공지 사항
  • 로그인

수능 '이권 카르텔' 발언도 문 정부 겨냥?

이충재
이충재
- 7분 걸림 -

윤석열 대통령이 수능 난이도를 지적하면서 '사교육 이권 카르텔'을 언급한 배경에 관심이 쏠립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이주호 교육부 장관에게 "공교육 교과과정에서 다루지 않는 분야의 문제는 수능 출제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지시하면서 교육당국과 사교육의 이권 카르텔이 배후인 것처럼 말했습니다. 하지만 교육계에선 수능 난이도와 이권 카르텔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는 점에서 다른 의도를 의심합니다. 일각에선 전 정권 때리기와 문재인 정권 인사 솎아내기와 무관하지 않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교육계에서는 윤 대통령 발언 하루 만에 교육부 대입 담당 국장이 경질되고 수능 출제를 담당하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 감사 계획이 발표된 데 주목하는 분위기입니다. 대통령실은 이에 대해 "강력한 이권 카르텔의 증거로 경질인사를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윤 대통령이 문제 삼은 수능 교과서밖 출제가 교육부 책임자와 출제기관, 입시학원의 이권 관계에서 비롯됐다는 얘기로 풀이됩니다.  

하지만 대통령실의 설명은 몇 시간만에 달라졌습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담당 국장 경질에 대해 "(사교육 산업과의) 유착 등 불법행위에 관한 사항은 없었다"며 "6월 모의고사 출제 관련 미흡한 점이 있다고 판단해 문책 인사를 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장상윤 교육부 차관도 대통령실의 ‘이권 카르텔’ 언급에 대해 "대통령실이 교육부를 이권 카르텔로 규정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실과 교육부 모두 윤 대통령이 언급한 '이권 카르텔'의 실체에 대해 부인한 셈입니다.

이런 맥락에서 윤 대통령의 발언엔 정치적 의도가 담겨있을 가능성이 큽니다. 앞서 윤 대통령은 지난달 국무회의에서 "새로운 국정 기조에 맞추지 않고 애매한 스탠스를 취한다면 과감하게 인사 조치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평소 전 정부, 야당, 노조, 시민단체를 비판할 때 ‘이권 카르텔’이란 표현을 사용해왔습니다. 재작년 대선 출마선언 때는 "문재인 정권과 이해관계로 얽힌 소수의 이권 카르텔이 책임의식과 윤리의식이 마비된 먹이사슬을 구축했다"고 했고, 노조 집회와 시민단체 보조금, 신재생에너지 사업 등에 대해서도 이권 카르텔이라며 비판했습니다.

이번 대입 국장 경질과 ‘6월 모의고사’를 출제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 대한 감사도 이런 기조에서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경질된 대입 담당 국장은 유은혜 전 교육부장관의 비서실장을 지냈고, 이규민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 역시 문재인 정부 말기인 지난해 임명돼 임기를 2년 가까이 남겨두고 있습니다. 방송통신위원장과 국민권익위원장처럼 전 정부 인사 찍어내기를 염두에 뒀을 가능성이 큽니다. 이미 교육부 내에선 "평가원이 현 정부 교육 개혁과 적극 호흡을 맞출 것 같지 않다"는 말이 있었다고 합니다.

정치권에선 윤 대통령의 수능 '이권 카르텔' 언급이 지난해 경찰국 신설 때의 '국기문란' 발언을 떠올린다는 시각도 적지 않습니다. 당시 윤 대통령은 경찰 치안감 인사가 2시간 만에 번복된 사태를 두고 "중대한 국기문란"이라고 경찰을 질타하면서 파장이 일파만파로 커졌습니다. 하지만 조사 결과, 이 사태는 '대통령 패싱'이 아니라 단순한 행정 착오로 드러났습니다. 당시 경찰 내부에선 윤 대통령이 측근인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을 통해 경찰국을 신설하는데 경찰이 반발하자 군기를 잡으려고 의도적으로 파장을 키웠다는 해석이 많았습니다.

이번 교육계 '이권 카르텔' 발언도 윤 대통령의 총선 전략의 일환일 가능성이 큽니다. 현재의 교육계가 공정하지 않다고 규정하고 그 책임을 이전 정권에 돌리려는 것입니다. 교육계에선 만약 그런 의도라면 이번에는 성공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지배적입니다. 수능과 대입제도, 사교육 경감 등에 대한 종합적인 방향과 대안 제시가 없는 일회성 발언은 수험생들 혼란만 야기시킬 거란 이유에서입니다. 백년지대계인 교육 문제를 너무 가볍게 다룰 경우 후폭풍이 거셀 수밖에 없습니다.  

[뉴스룸에서] 많이 보여주는 것과 잘 보여주는 것

대통령실 공식 홈페이지에 김건희 여사의 사진이 유독 많고 특이하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한국일보 박서강 사진부장도 그 의미나 의도가 불분명한 잉여 사진이 넘친다고 말합니다. 비슷비슷한 장면이 겹치고, 김 여사만 클로즈업한 '독사진'이 다수라는 겁니다. 국민은 화보 주인공 같은 세련된 이미지보다 감동과 위로를 주는 인간으로서 대통령과 영부인을 보고 싶어 한다고 합니다. 👉 칼럼 보기

[양성희의 시시각각] 소수자를 보지 않을 다수자의 권리

주말 대구에서 열린 대구퀴어문화 축제에서 경찰과 행정당국이 충돌하는 이례적 풍경이 연출됐습니다. 중앙일보 양성희 논설위원은 홍준표 대구시장이 집회를 불허하면서 "성소수자의 권익 못지않게 성다수자의 권익도 중요하다"고 한 발언을 비판합니다. 소수자가 스스로 드러내며 사회 구성원으로 인정해 달라는 게 퀴어축제의 본질인데 이와 모순된다는 얘깁니다. 👉 칼럼 보기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이충재인사이트

이충재

한국일보 전 주필. 1987년 한국일보에 입사해 사회부장, 편집국장, 수석논설위원, 주필을 역임했습니다. 만 35년 간의 기자 생활을 마치고 2022년 12월 퇴사했습니다. 오랜 기자 경험을 토대로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우리 사회 현안을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당신이 놓친 글
대통령실 못 뚫는 김건희∙채 상병 수사
대통령실 못 뚫는 김건희∙채 상병 수사
by 
이충재
2024.6.13
'헌법 84조' 논쟁 띄운 한동훈, 오판했다
'헌법 84조' 논쟁 띄운 한동훈, 오판했다
by 
이충재
2024.6.12
'오물풍선' 심각성, 대통령실과 경찰 달랐다
'오물풍선' 심각성, 대통령실과 경찰 달랐다
by 
이충재
2024.6.11
장미란 그렇게 띄울 때는 언제고
장미란 그렇게 띄울 때는 언제고
by 
이충재
2024.6.10
당신이 놓친 글
대통령실 못 뚫는 김건희∙채 상병 수사
by 
이충재
2024.6.13
대통령실 못 뚫는 김건희∙채 상병 수사
'헌법 84조' 논쟁 띄운 한동훈, 오판했다
by 
이충재
2024.6.12
'헌법 84조' 논쟁 띄운 한동훈, 오판했다
'오물풍선' 심각성, 대통령실과 경찰 달랐다
by 
이충재
2024.6.11
'오물풍선' 심각성, 대통령실과 경찰 달랐다
장미란 그렇게 띄울 때는 언제고
by 
이충재
2024.6.10
장미란 그렇게 띄울 때는 언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