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Home
  • 이충재인사이트
  • 이충재칼럼
  • 지난 인사이트
  • 공지 사항
  • 로그인

'김건희 비선' 의혹, 왜 자꾸 나오나

이충재
이충재
- 6분 걸림 -

'박영선 국무총리-양정철 비서실장' 기용설이 파문을 일으키면서 '김건희 여사 비선'의 실체에 관심이 쏠립니다. 김 여사가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지, 김 여사 라인이 실제 존재하는지가 논란입니다. 특히 김 여사가 각종 공직 인사에 영향력을 행사하느냐는 게 의혹의 핵심입니다. 국정 의사 결정 라인에 속하지 않은 김 여사가 인사 등에 관여한 게 사실이라면 박근혜 대통령때 최순실 국정농단에 버금가는 사안으로 비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가장 큰 의문은 '박영선-양정철 카드'의 아이디어가 어디서 나왔느냐는 것입니다. 이번 사태는 비서실장 등 대통령실 공식 라인이 아닌 다른 라인에서 언론에 흘리면서 불거졌습니다. 게다가 이들은 대변인 등 공식 라인의 부인에도 재차 검토설을 시인하는 대담함을 보였습니다. 문제는 비서관급인 이들 참모가 김 여사 라인으로 분류되는 인물들이라는 점입니다.

정치권에선 비서관 정도의 사람들이 자신들과 대척점에 있는 야권의 비중있는 인사들을 추천한다는 것은 상상하기 어렵다는 시각이 많습니다. 따라서 이 구상을 처음 제기한 인물은 김 여사일 가능성이 높다는 게 대체적인 견해입니다. 박영선과 양정철은 김 여사와도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대통령이 아이디어를 냈을 가능성도 제기되지만, 이 경우 공식 라인이 모를리가 없다는 점에서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입니다. 이런 점을 종합할 때 김 여사가 아이디어를 제기하고 윤 대통령이 허락했다는 시나리오가 가장 유력해 보입니다.

김 여사의 인사 개입설이 입길에 오른 건 이번뿐이 아닙니다. 지난해 11월 공개된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 동영상에 김 여사가 인사 청탁을 받는 듯한 장면이 논란이 됐습니다. 당시 최재형 목사는 "김 여사가 자신과 대화 중 걸려온 전화에서 '뭐라고 금융위원으로 임명하라구요' 등의 말을 나눴다"고 했습니다. 지난해 3월 김성한 국가안보실장 경질 사태 때도 김 여사의 입김으로 외교라인이 전격교체됐다는 말이 외교가에 돌았습니다. 이후 대통령실 의전비서관에 김 여사의 대학원 동기가 기용되면서 의혹은 증폭됐습니다.

대통령실에 김 여사의 입김으로 기용된 '김건희 라인'이 존재한다는 것은 용산 주변에선 공공연한 사실입니다. 정치권에선 이번 사태와 관련해 용산의 '실세 문고리 4인방'이란 말이 회자됩니다. 비서관 3명에 행정관 1명 등 구체적인 실명까지 거론됩니다. 앞서 2022년 6월에는 김 여사의 사업체였던 '코바나컨텐츠'의 임직원들이 김 여사 공식일정에 수행해 논란을 빚었고, 김 여사와 친분이 있는 인사의 아들이 행정관에 임명된 사례도 있습니다.  

여권에선 이런 난맥상의 원인으로 현재 대통령실의 인적구조가 복잡하기 때문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검찰·법조계 인사와 관료그룹, 김 여사 인맥, 여의도 출신 인사들이 혼재돼 있다는 겁니다. 그러다보니 내부 소통과 의사결정 구조에 결함이 있다는 얘기가 꾸준히 제기돼 왔습니다. 이번 사태는 예고편에 불과한 것으로 앞으로 더 큰 문제가 돌출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전문가들은 윤 대통령이 진정 인적쇄신을 할 의지가 있으면 김 여사 인사 개입 논란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국정 운영과 관련해 대통령의 배우자로부터 조언을 들을 수는 있지만 가장 공적인 사안인 인사 문제만큼은 관여를 허용해선 안 된다는 얘깁니다. 과거 YS 정권에서 아들 김현철의 인사 개입과 박근혜 정권 때 최순실 비선라인이 어떤 결과를 가져왔는지는 재론의 여지가 없습니다. 국정 수습의 최우선 과제는 대통령실 내부 시스템을 바로잡는 것이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김연철 칼럼] 대통령의 대화 능력

윤석열 대통령의 가장 큰 문제로 소통 부재가 꼽힙니다. 김연철 전 통일부 장관은 나라 안의 정치와 나라 밖의 외교도 대화로 이뤄진다고 말합니다. 정치를 잘하는 대통령은 당연히 외교도 잘한다는 겁니다. 역대 정부에서 김대중 대통령이 영수 회담을 가장 많이 했다는 사실은 우연이 아니라고 합니다. 나라 안에서 보이는 불통은 나라 밖 외교에서도 반복될 수 밖에 없다고 지적합니다. 👉 칼럼 보기

[미디어세상] 인적 쇄신에 '불통 방통위-방심위'도 포함해야

총선이 끝나고도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시도가 이어집니다. 강형철 숙명여대 교수는 윤석열 정권이 지난 2년간 언론 분야에 공헌한 게 있다면 아슬아슬하게 존속해오던 한국 사회 소통 기구들의 문제점을 폭발시켜 아예 뜯어고칠 명분을 제공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국정 쇄신에 나선다는 윤 대통령은 소통 일선에서 겉으로만 잘 보이려 하는 간사한 자들을 먼저 쇄신해야 한다고 강조합니다. 👉 칼럼 보기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이충재인사이트

이충재

한국일보 전 주필. 1987년 한국일보에 입사해 사회부장, 편집국장, 수석논설위원, 주필을 역임했습니다. 만 35년 간의 기자 생활을 마치고 2022년 12월 퇴사했습니다. 오랜 기자 경험을 토대로 객관적이고 균형 잡힌 시각으로 우리 사회 현안을 들여다보려고 합니다.

당신이 놓친 글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by 
이충재
2024.5.23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by 
이충재
2024.5.22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by 
이충재
2024.5.21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by 
이충재
2024.5.20
당신이 놓친 글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by 
이충재
2024.5.23
'김정숙∙김혜경 수사', 심상찮다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by 
이충재
2024.5.22
윤 대통령, 왜 '거부권 국무회의'를 총리에게 떠넘기나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by 
이충재
2024.5.21
김건희 여사 활동 재개, 사정당국이 판 깔아줬다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
by 
이충재
2024.5.20
한동훈, '이미지 정치' 못 벗어났다